2면-그래프.jpg

올 들어 땅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로 나타났다. 토지거래량도 세종시가 월등히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이은 부동산 대책이 시행됐지만, 서울의 경우 49개월 연속 땅값이 올랐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3분기까지 전국 누적 지가상승률은 2.9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3분기까지 지가상승률(1.97%)보다 0.05%p 높은 수준이다. 전국 17개 시·도 땅값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지방이 2.95% 올라 수도권(2.91%)보다 다소 높았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단연 세종시로, 올 3분기까지 5.24%나 상승했다. 세종시에 이어 개발 호재가 많은 부산이 4.84% 오르며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대전은 전국 평균 상승률보다 낮은 2.44% 올랐고, 충남(2.14%), 충북(2.21%) 등도 상승세가 이어졌다. 시·군·구 중 부산 해운대구가 6.86%로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가상승률을 나타냈다. 이곳은 최고 높이 101층 규모 주거시설이 들어서는 엘시티 사업과 센텀2지구, 동해 남부선 폐선부지 개발 등이 땅값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세종(5.24%)의 경우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6생활권 개발 진척 등의 호재로 연서면(6.86%), 장군면(6.49%), 연기면(6.46%)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대전의 경우 과학벨트와 유성복합터미널, 갑천 친수구역 개발 등이 호재로 작용한 유성구 땅값이 2.79% 올랐고, 충청권 광역철도망 추진 기대감과 단독주택의 수익형부동산 전환 수요 등으로 대덕구도 2.34% 상승했다. 

충북에선 남한강 등 관광지 인근 전원주택과 상업용 부동산 수요로 단양군 땅값이 3.06% 상승했고, 충남은 테크노밸리 배후지역 주거용 부동산 수요, 서해복선전철사업 기대감 등으로 아산시가 2.68%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까지 전국 누적 토지거래량은 총 248만 6000필지 1663.9㎢로 조사됐다. 지역별 거래량은 세종이 전년 동기대비 71.8% 늘어 가장 많았고, 대전과 충남이 각각 15.2%, 충북 5.9% 증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올 3분기까지 땅값은 저금리 기조로 주거용,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지가와 거래량이 상승했다”며 “8·2 부동산대책 이후 상승세는 다소 둔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지난해보다 7.52% 올라 호재, 대전·충남 평균변동률 밑돌아
세종 최고가 나성동 에스빌딩, 대전 은행동·충북 북문로 최고


메인01.jpg
▲ ⓒ연합뉴스


세종 땅 값이 급등했다. 대전·충남은 전국 평균(5.34%) 변동률을 밑돌았고, 충북은 전국 평균과 같은 변동률을 보였다. 국토교통부가 30일 공개한 전국 3268만 필지에 대한 가격공시(지난 1월 1일 기준, 표준지 50만 필지 포함)를 보면, 세종시 공시지가는 지난해보다 7.52% 올랐다.


세종의 상승률은 제주(19%), 부산(9.67%), 경북(8.06%), 대구(8%)에 이어 전국에서 다섯번째로, 인구유입 지속과 도시성장에 따른 토지수요 증가, 서울~세종 간 고속국도 건설사업 등이 호재로 작용했다는 게 국토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세종에서 최고지가를 기록한 곳은 나성동(한누리대로) 에스빌딩 자리로, 지가금액은 435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출범 초기인 2014년 1월 기준 20%에 가까운 상승률로 땅 값 상승의 정점을 찍은 이후, 오름세가 다소 둔화하고 있는 모양새다.

대전 공시지가 변동률은 3.48%로, 전국 평균보다 낮았다. 

도안신도시 개발·세종시 개발영향(유성구), 갑천친수구역 조성사업·벌곡로 확장(서구), 대전 역세권 정비사업·주택재개발(동구) 등이 지가 상승을 주도했다. 대전지역 최고지가 소재지에는 ㎡당 1272만원을 기록한 중구 은행동(중앙로) 이안경원 자리가 이름을 올렸다.

충남 땅 값 역시 전국 평균치보다 낮은 3.7% 올랐다. 국토부는 충남 지가 상승 원인으로 서천발전정부대안사업 추진(서천), 일반농공단지 및 광역도로정비사업(금산), 청양~보령 간 국도 확·포장공사(청양), 호남고속철도 공주역 개통 등을 지목했다. 충남에서 땅 값이 가장 비싼 곳은 천안 동남구 신부동 462-1번지(광산빌딩)로, ㎡당 859만 7000원이었다. 

충북 지가 변동률은 전국 평균인 5.34%를 기록했다. 전원주택 수요증가 및 도시자연공원 구역 해제(청주 상당구), 은암산업단지조성 진척(진천), 성불산 치유생태공원·발효식품농공단지(괴산) 사업이 땅 값 상승을 견인했다는 게 국토부 분석이다.

이어 충북도는 청주 동남택지개발사업·충주 호암택지개발사업(충주시) 등 대규모 택지개발사업, 제천 제3산업단지 조성, 속리산 휴양관광단지 추진, 옥천제2의료기기산업단지 조성 등 각종 토지개발사업을 대표적인 땅 값 상승 요인으로 꼽았다.충북에서 가장 비싼 땅은 청주 상당구 북문로1가 상업용 부지(커피전문점)로, ㎡당 1040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5.3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0.26% 더 올랐다.

박병석 국토부 부동산평가과 과장은 “2010년부터 꾸준히 상승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정부·공공기관의 지방이전에 따른 기반시설 확충 등 토지수요 증가와 세종 등 일부지역의 활발한 개발사업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 2017년도 개별공시지가 최고·최저 현황 (단위 원/㎡)

구분최고지가최저지가
금액소재지상호명금액소재지
대전1272만중구 은행동(중앙로)이안경원406동구 세천동
세종435만나성동(한누리대로)에스빌딩1700 전의면 양곡리 
충북1040만청주 상당구 북문로1가(상당로)커피빈197단양군 영춘면 동대리 
충남859만7000천안 동남구 신부동(만남로)롯데리아251금산군 진산면 오항리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