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11 대덕 출연연 '골프 감사'에 벌집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 대한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불거진 '연구원의 근무시간 중 골프 파문'이 타 정부 출연연으로 불똥이 튈 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1일 대덕특구 관련 기관 등에 따르면 ETRI는 지난달 지식경제부에 이어 감사원 감사를 연이어 받는 과정에서 소속 연구원이 근무시간 중 골프를 친 사실이 대덕특구복지센터 골프장의 과거 예약기록에서 드러났다.

감사원이 근무시간 중 골프를 친 것으로 기재된 해당 연구원들에게 사실 확인에 들어간 결과, 일부 연구원들의 경우 "자신들이 친 것이 아니다"라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지난 9일부터 집중감사가 이뤄졌다.

감사원은 지난 9일 골프장 관련서류를 검토한데 이어 10∼11일 해당 골프장을 직접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이번 감사 과정에서 지난 2∼3년간의 골프장 예약 내역을 확인하는 등 강도높은 감사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 정부 출연연 연구원이 대덕특구복지센터 골프장에서 평일에 골프 부킹을 할 경우 일반인에 비해 26%가량 할인혜택을 받아 3만 1000원, 휴일에는 3만 4000원으로 매우 저렴한 편이지만 뛰어난 접근성으로 인해 부킹예약 자체가 어려운 상황으로 전해졌다.

대덕특구복지센터 골프장에 골프부킹을 하기 위해선 6개월마다 2500명을 선발해 부여하는 예약번호를 받아야 하고, 매주 월요일 오후 1시에 이뤄지는 인터넷 예약에 성공해야 한다.

대덕특구 관계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시에 실시되는 평일 인터넷 예약에 성공하기 위해선 속도가 매우 빠른 PC방에 가야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경쟁이 치열하다"며 "대덕특구 내 위치한 데다 정부 출연연 연구원에 대해 할인혜택까지 부여하고 있어 부킹 자체가 하늘의 별"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ETRI 소속 연구원의 근무시간 중 골프 파문'을 밝히기 위해 실시된 이번 골프장 예약 관련 감사원 현장조사가 자칫 타 정부 출연연으로 확대될 수 도 있다는 우려감이 타 정부 출연연에서 나오고 있다.

정부 출연연 관계자는 "당초 평일에 대덕특구복지센터 골프장을 이용한 연구원이 수십여 명에 해당하는 것으로 확인됐지만 휴가를 내거나 본인이 치지 않은 경우가 많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근무기강 해이' 차원에서 개인적으로 지적을 받아야 할 상황임에도 불구 자칫 정부 출연연 연구원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로 확산될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경환 기자 kmusic7@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