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파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8.22 태풍 솔릭 진로 23일 밤 중부서해안, 24일 북 예상

시간당 50~100㎜ 비·강풍 예상…24일 밤은 돼야 영향권 벗어나

1면-태풍대비.jpg
▲ 제19호 태풍 '솔릭'이 북상하면서 한반도에 근접하고 있는 가운데 대전·충청지역이 직접영향권에 들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2일 대전 동구 낭월동의 한 야산에서 동구청 건설과 직원들이 축대 붕괴 등의 피해 예방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역대급 피해가 우려되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북상하며 충청권도 초긴장 모드에 들어섰다. 22일 대전지방기상청은 오전 11시를 기해 제주도와 남해먼바다를 중심으로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라고 예보했다. 이후 서해상으로 북상함에 따라 오후부터 밤사이 대부분의 남부지방과 서해남부해상에도 태풍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내다봤다.

23일 오전 3시 태풍 ‘솔릭’은 서귀포 서남서쪽 90㎞ 부근 해상을 거쳐 오후에는 서해남부해상까지 북상하며, 오후 3시 광주 서쪽 110㎞ 해상을 지나 이후 늦은 밤 경 중부서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다. 기상청은 24일 오전 3시 서울 동남동쪽 20㎞ 부근 육상, 오후 3시 속초 북북동쪽 170㎞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관측했다.

전 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5~8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기간 대전·충남·세종지역에는 시간당 50~100㎜의 강한 비와 함께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된다. 

비바람은 24일 오후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그치기 시작해 밤 전국이 영향에서 차차 벗어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는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수범람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으니 해안가 안전사고,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