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도 지갑 닫았다… 역대 최저 소비지출


메인01.jpg

사진 = 연합뉴스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고소득층까지 지갑을 닫고 있어 소비절벽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모두 역대 최저 수준까지 떨어졌다.


11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 2015년 평균소득(437만 3116원) 대비 식료품 등 소비지출(256만 3092원) 비율이 58.6%에 그쳤다. 이는 2003년 관련 통계가 생겨난 이후 역대 최저치 기록이다. 평균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03년 64.6%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2010년 63% 이후 하락 흐름을 이어왔다. 


이후 2013년 59.6%로 60% 선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갔으며, 2015년 58.6%까지 하락했다. 지난해의 경우도 하락세를 지속해 1분기 58.6%, 2분기 57.9%, 3분기 58%까지 밀렸다. 특히 지갑을 닫는 모습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이 없을 정도로 전방위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소득 하위 10%인 1분위 계층의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15년 96.3%로 처음 100%를 밑돌았다.


보통 저소득층은 소득보다 생필품 등 기본적인 소비지출이 많아 이 수치가 100%가 넘지만 처음으로 소득과 소비지출 간에 역전 현상이 벌어진 것이다. 소득은 늘지 않는 상황에서 고정 지출비가 상승하니 저소득층의 살림은 더 팍팍해지는 구조로 흐르고 있다. 소득 상위 10%인 10분위 계층도 경기 불확실성에 소비를 줄였다. 


2005년 50.3%로 50%를 웃돌았지만, 2010년 48.2%로 내려왔고, 이어 하락세를 지속해 2015년 45.1%까지 떨어졌다. 이 같은 수치는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고소득층에서도 소비를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실제로 소비절벽에 대한 우려로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의 주가도 큰 폭으로 하락한 상태다. 신세계와 현대백화점, 호텔신라는 최근 장중에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소비 부진이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는 복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전 계층에 걸친 이 같은 소비 부진은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 않고, 소득 정체와 가계부채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부동산 가격 하락 및 거주비 증가 문제 등으로 경제적 심리적 여유가 점점 줄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박종렬 HMC투자증권 수석연구위원은 “올해 들어 본격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생활물가 등도 소비심리와 소비지출에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
은행 대출은 물론 사채까지 빌려쓰고 사업이 안돼 결국 법원에 개인회생을 신청하는 것은 서민뿐이 아니다.

일반인들이 항상 풍족하게 살고 있을 것으로 알고 있는 의사, 약사, 수의사, 한의사 등 일명 사(師)자로 통하는 고소득층들도 경기불황이 장기화되면서 빚을 감당하지 못해 법원에 개인회생을 신청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다만 서민들은 1억 원 미만의 소액이라면 이들은 수억 원 정도로 금액의 차이가 있다는 점이다.

이들은 병원 등 기존의 사업장을 폐업하더라도 월급의사로 취업을 하면 고임금을 받을 수 있어 파산신청보다는 법원에 개인회생 신청을 더 선호하고 있눈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대전에서 병원을 개원했던 의사 A 씨는 지난해 9월경 법원에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다.

환자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병원을 확장·증축한 것이 화근이 됐기 때문이다. 병원 증축을 위해 은행에서 10억여 원을 빌렸지만 장기간 경제 불황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수가 급격히 줄어들고 매달 은행에 갚아야 하는 대출금 원리금 2000여만 원을 감당할 수 없었다.

이에 A 씨는 자신이 살던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일부 채무를 상환했지만 결국 지난해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 진행 중에 있다.

또 다른 개원의사 B 씨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경제불황과 잘못된 환자 수요 예측으로 병원을 개업할 때 빌렸던 대출금과 사채를 감당치 못하고 올 4월경 회생절차를 신청했다.

이는 단지 의사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다. 안정적인 수입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했던 한의사, 약사, 수의사 등도 경제난으로 인해 대출금을 감당치 못하고 법원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이처럼 고액채무 개인회생 신청은 개업이나 시설투자를 위해 무리하게 대출을 받았다 경기악화로 매출이 줄자 법원에 구제의 손길을 내미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 채무로 지급불능 상태에 빠진 경우 개인이나 법인 모두 파산을 신청할 수 있지만 파산자에게는 각종 불이익이 따라 회생절차를 선호하고 있다.

30일 대전지법에 따르면 올 들어 법원에 접수된 전문직 종사자의 개인회생 신청 건수(고액채무 회생 포함)는 10여 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6건보다 늘어난 수치다.

법원 관계자는 "장기간 지속되는 경제 불황은 서민뿐만 아니라 고소득층 전문직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는 경제불황과 무리한 차입경영 등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이성우 기자 scorpius75@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