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보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02 사드 보복 수위 높이는 중국의 공갈협박

 

관광객 유치도 직격탄… 道 “관계유지·증진 능동적 대처할것”

사진 = 연합뉴스 

중국의 사드보복 관련 압박 수위가 올라가면서 충남의 대중국 인적·물적 교류에도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국방부와 롯데 간 사드배치 부지계약 체결 이후 중국내에서 대한국 준단교(准斷交) 및 대기업 제재 등이 거론되며, 비난여론이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다.

최근 중국 당 기관지는 "한국에 사드가 배치되면 중·한 관계는 준단교를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또 다른 관영매체는 "중국은 삼성전자와 현대차의 가장 큰 시장이다. 한·중 갈등이 계속 고조된다면 이들도 머잖아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며 롯데에 이어 국내 대기업에 대한 압박 수위도 올리고 있다.

이처럼 사드배치 부지계약 체결 이후 중국내에서 대한국 여론이 급격히 냉각되고 있다. 문제는 준단교와 무역 등 국가 간 경제보복 압박 수위가 올라갈수록 대중국 인적·물적 의존이 높은 충남도 역시 피해를 배제할 수 없다는 점이다.

우선 충남은 수출에 있어 대중국 수출 의존도가 절반에 육박한다. 2000년 중국은 충남의 전체 수출 비중의 9.1%에 불과했지만, 2015년 대중국 수출은 전체 수출의 43.9% 규모로 급성장했다. 2015년 충남의 수출액이 671억달러였다는 점에서 295억달러가 중국에 수출되고 있는 셈이다. 특히 사드 보복과 맞물려 2011년부터 대중국 수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고, 2014년 수출이 급감했다는 점을 볼 때 향후 대중국 수출 피해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충남은 대중국 인적 교류도 상당하다. 지난해 기준 도와 중국 간 인적교류는 자매결연은 2건, 우호협력은 10건 등에 달한다. 이를 통해 충남과 중국은 상호 간 2012년까지 424회·3758명, 2013년 26회·213명, 2014년 38회·189명, 2015년 95회·975명의 교류 성과를 기록하기도 했다.

또 중국 관광객 유치도 2014년 2만 5000명을 기록한 이후 2015년 4만 2000명, 지난해 4만 5000명으로 지속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사드보복이 거세지면서 ‘준단교’까지 거론되는 상황에서 자매결연, 우호협력, 관광 등 인적교류에도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충남은 중국기업 7개사와 MOU를 체결하고 사업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중국 의존도가 높다. 이와 관련 도는 대중국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향후 대중국 관계 유지 및 증진에 힘쓴다는 복안이다.

도 관계자는 “사드배치에 따른 중국의 압박이 크지만, 국가 간 밀접한 교역관계 등을 고려하면 경제적 보복이 전면적이 되기는 어려워 보인다”라면서도 “도의 대중국 의존도가 높은 만큼 중국측의 입장이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능동적으로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석 기자 hikms123@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