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1-이산가족상봉.jpg

"지난 73년간을 어떻게 살았는지, 형님과 내가 많이 닮았는지 하나하나 물어볼 겁니다."

오는 20일 열리는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대전에서 유일하게 선정된 이관주(92·사진) 옹은 헤어진 장조카를 만날 수 있다는 설레임에 며칠 전에 싸 둔 여행 가방을 하루에도 몇 번씩 열어보곤 한다. 

그의 고향은 평안남도 대동군 부산면이다. 그의 생이별은 1945년 광복이 된 이듬해 7월 부모님과 7남매 형제들을 남겨두고 서울에서 대학 생활을 하면서 시작됐다. 1947년 제2차 미소 공동위원회가 결렬되고 3·8선이 그어지면서 가족들과 마지막 인사도 하지 못한 채 생이별을 하게 됐다.

다행히 1955년 이 옹이 목포헌병대에서 근무하던 시절, 1·4후퇴 때 피난 온 바로 아래 남동생인 이병주(89) 옹이 제주도에서 군생활을 하던 중 형의 소식을 듣고 찾아와 만났다. 반가움도 잠시. 이 옹은 군 생활을 제대한 후 아내와 대야·옷 장사 등 안 해본 장사 없이 6남매를 먹여 살리기 위해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묻어두고 바삐 살아왔다.

살아생전 고향 소식을 듣는 것이 평생소원이었던 이 옹은 이번 이산가족상봉에서 처음으로 큰 형(故 리익도)의 조카들을 만나게 된다. 감사함에 연신 울면서 짐을 싼 이 옹은 “보고 싶다고 해도 볼 수도 없는 현실에 그저 잊어버리다시피 살아도 봤지만,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잊혀지지 않았다”며 “언제 죽을지도 모르는 때 헤어진 가족을 만날 수 있게 돼 감개가 무량하고 뭐라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고 웃어보였다.

이 옹은 “막내동생을 놀아준다고 내가 등에 업고 있다가 얘가 발버둥을 쳐 떨어졌는데, 그때 아버지께 혼난 기억이 생생하다"며 이번 만남에서 막내동생이라도 볼 수 있을까 애타게 살아있기만을 기다렸다. 자신도 아흔을 넘긴 나이로 형과 누이는 돌아가셨을 거라 짐작하고 막내라도 살아있길 기도했지만, 북한 측으로부터 받은 생사확인서에는 막둥이마저 12년 전에 눈을 감았다.

처음 조카를 보게 된 이 옹은 “당시 형제는 20대 청년이었는데 그동안 형이 장가를 가고 애기 키우는 것을 옆에서 지켜보지 못하다가 조카라도 만나게 돼서 반가움과 궁금함이 가득하다”고 했다. 조카를 보면 “우리 형제들이 얼굴이랑 풍채도 제각각이라고 하는데 조카들에게 너희 아버지와 많이 비슷하냐”고 가장 먼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의 여행 가방에는 자신의 옷보다 조카들에게 줄 내복과 양말을 더 많이 챙겼다. 또 작은아버지의 지난 날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가족사진과 환갑잔치 사진 등도 여러 장도 준비했다.

이 옹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큰아들과 상봉장에 같이 간다. 사촌지간인 서로를 인사시켜주고 뿌리를 찾고 알려주기 위해서란다. 이 옹은 “내가 살면 더 얼마나 살겠어요. 우리 아들이랑 조카들이 훗날 통일이 되면 남북을 오가면서 지내면 참 행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