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뉴스1-장바구니물가.jpg

설을 열흘가량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최근 한파와 강설로 인해 출하작업이 원활하지 않아 일부 제수용품이 전주대비 상승했다. 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전국 19개 지역의 45개소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를 대상으로 한 설 차례상 구매비용 2차 조사결과 전통시장은 전주대비 0.1% 상승, 대형유통업체는 0.5% 올랐다.

일부 품목의 경우 올해 출하물량 증가로 가격이 전년대비 하락했지만, 최근 급격한 기온하락 영향 탓에 인상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번 조사결과 전통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1.4% 하락했지만, 대형유통업체는 5.1%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통시장의 설 제수용품 가격(4인가족 기준)은 24만 8935원, 대형유통업체는 35만 7773원으로 나타나 전통시장이 대형유통업체보다 10만 8838원 저렴했다.

이 가운데 재배면적 확대와 작황 호조로 출하물량이 증가한 무·배추의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8.5%, 2.5% 내렸다. 하지만 최근 한파와 강설로 출하작업에 어려움을 겪자 전주보다 가격이 다소 상승했다.


이밖에 계란(-48.9)과 무(-38.5), 도라지(-21.2), 배(-12.2), 대추(-4.1) 등은 전년대비 모두 하락했다. 쌀의 경우 지난해 생산량 감소 등으로 출하물량이 감소하면서 전년대비 19.3% 상승했고, 지난주에 이어 이번 조사에서도 0.6% 가격이 올랐다.

유병렬 aT 수급관리처장은 “이번 설에는 알뜰 소비와 농식품 소비확대를 위해 직거래장터, TV홈쇼핑, 오픈마켓 등 온·오프라인 직거래채널을 통해 농·축·수산물을 할인 공급하고 있다”며 “품목별로 구입처에 따라 가격 차이가 발생함으로 aT의 설 차례상 구입비용 조사결과를 참조해 합리적인 구매활동을 하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T는 오는 8일 3차 설 성수품 구입비용과 선물세트 가격 등의 분석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