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손으로 직접 교육감을 뽑는 첫 12·17 대전시교육감 선거가 2~3일 정식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본격 선거전에 돌입한다.

본보가 대전교육감 선거 예비후보들을 대상으로 본등록 여부를 파악한 결과, 김명세 전 만년고 교장과 김신호 대전시교육감, 오원균 전 우송고 교장, 이명주 공주교대 교수<가나다 순> 등 4명 모두 정식 후보등록을 할 예정이다. 이들은 공식 후보등록 첫 날인 2일 선관위에 등록 의사를 피력했으나 일부 후보의 경우 1000명 이상의 선거권자 추천장 등 관련 서류를 구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변수도 배제할 수 없다.

후보자 기호는 3일 오후 5시 접수가 마감되면 후보자 성명의 가나다 순으로 결정되고, 선거운동은 4일부터 선거일 전날인 16일까지 13일간 실시된다. 선거운동은 선전벽보와 선거공보, 선거공약서, 신문광고, 후보자 방송연설, 경력방송, 인터넷광고, 공개장소 연설·대담,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토론회, 현수막, 전화 등의 방법으로 할 수 있다.

이번에 새로 선출되는 대전시교육감은 1조 2000억 원을 넘는 예산집행권과 1만여 명의 교직원에 대한 인사권을 행사하며, 정부의 4·15 학교자율화 조치에 따라 중앙정부의 권한을 이양받는 등 막강한 권한을 행사한다.

본보는 주민직선제인 대전교육감 선거가 공명·정책선거로 치러지도록 선거감시와 후보별 분석, 후보자 간 상호 비교분석 등 입체화된 후보 검증을 통해 대전시민들의 교육참정권 유도와 선택을 도울 방침이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