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자질론’ 공방 예고 … 공교육 강화등 정책 차별화 안간힘

첫 주민직선제로 치러지는 12·17대전시교육감 선거는 최근 불거진 정치권의 선거개입 논란과 교육자치 훼손 책임론, 공교육 강화 방안 등이 주요 쟁점으로 부각될 것으로 관측된다.

또 학력신장과 사교육비 경감방안, 교육재정을 둘러싼 후보간 공방과 학교선택권, 교원평가제, 교원단체와 역할정립 등 정부의 4·15학교자율화 조치와 대전교육 현안을 둘러싼 광범위한 대결구도가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저마다 준비된 교육감…차별성 부각에 안간힘

공식 후보등록을 앞둔 각 후보들은 표심을 흔들 공약 마련과 차별성 부각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4일부터 시작되는 ‘거리유세’와 후보자 초청토론회 등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진열 재정비에 나서는 한편, 최대 승부처인 지지층 확대에 선거 동력을 집중하며 ‘교육청 입성’ 의욕을 다지고 있다.

후보들 간 공약·정책대결은 벌써부터 뜨겁다.

김명세 예비후보는 교장 재직 시절 전국 최고의 학교급식을 이끈 점등을 들어 양질의 학교급식 제공과 개별화된 교육으로 학생 개개인의 학력신장을 앞세우고 있다.

김신호 예비후보는 임기 내 교육청 부채 제로화를 앞당겨 실현하는등 대전교육의 질적·양적 성장을 안정적으로 도모했고, 후보군 중 유일하게 검증된 교육감임을 들어 표밭 다지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오원균 예비후보는 효를 바탕으로 한 인성교육과 학력신장, 스승존경운동, 교권수호위원회 등을 통한 신명나고 강한 교권확립 정책 등을 설파할 계획이다.

이명주 예비후보는 사교육비는 절반, 성적은 두 배 향상이란 명품교육 실현과 고교 아침 무료급식, 동서교육 격차 해소위원회 구성 등 풍부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한 변화의 기치를 내세우고 있다.

◆투표율·교육자치 수호론 등 돌출변수 산적

정치권의 ‘선거무용론’을 딛고 치르는 올 대전교육감 선거는 선거 직전 불거진 타 시·도 교육계 비위건과 오는 2010년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사이에 두고 실시돼 어느 때보다 돌출변수가 많다.

최근 충남·경북교육감이 비위혐의로 중도하차해 ‘교육감의 도덕성’이 주요 덕목으로 각인된 데다 정치권의 교육감 선거 개입 또한 ‘교육자치’ 논쟁을 불러 일으키며 유권자들에게 또 다른 판단잣대로 대두되고 있다.

‘교육감 자질론’은 올 대전교육감 선거의 최대 승부처 중 하나로 분석된다. 도덕성과 자질을 두루 갖춘 교육감을 바라는 시민들의 요구가 어느 때보다 높아져 막판 부적격 후보에 대한 이탈현상과 클린후보 지지층 쏠림으로 이어지는등 표심이 요동칠 가능성도 높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