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전 서남부지구 3블록 한라비발디가 오픈한 가운데 지난 30일 대전시 유성구 상대동 모델하우스 현장에서 시민들이 단지 조형물을 살펴보고 있다. 신현종 기자 shj0000@cctoday.co.kr

명품주거단지를 표방한 대전 서남부택개발지구 3블록 '한라비발디'가 지난 주말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방문객을 맞았다.

대전지역 하반기 분양시장을 연 신호탄 탓인지 주말과 휴일 2만여 명의 방문객이 찾아 분양시장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대전도시철도 유성온천역 부근 옛 서남부 9블록 트리풀시티 모델하우스를 리모델링한 '한라비발디'의 모델하우스에는 3개의 유니트가 있다.

공급면적별로 차별화된 컨셉트가 적용돼 모던하고 실용적인 공간배치에서부터 중후한 멋까지 고루 감상할 수 있다.

한라비발디 모델하우스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첨단시스템과 효율적인 공간설계 등이다.

초고속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첨단 홈네트워크시스템으로 생활의 편리를 강조하는 설비가 입구에서부터 욕실까지 구석구석 배치돼 있다.

무엇보다도 실내외공기를 순환시켜 항상 쾌적한 실내를 유지하는 세대 내 환기시스템과 쓰레기 이송설비시스템이 손꼽힌다.

이와 함께 주방에는 주방TV폰, 개별정수시스템, 절약형 원터치 전자밸브, 음식물쓰레기 건조기, 야채과일세척기, 행주·도마살 균기 등이 제공되고 빌트인으로 냉장·냉동고와 식기세척기, 광파오븐, 가스쿡탑(4구)가 분양가에 포함시켜 설치했다.

주방가전제품을 빌트인으로 기본 제공해 공간활용을 극대화하고 탁트인 거실공간을 확보했다. 또 최상층의 경우 거실천장고를 3.3m까지 높여 개방감을 높였고 가변형 벽체를 적용했다.

163㎡형의 경우 현관에서 거실로 이어지는 통로가 긴데다 복도에 조명까지 설치해 호텔 분위기를 연출시킨다.

백 모(43·서구 복수동) 씨는 "대리석 아트월과 친환경 고급마감재가 눈길을 끌었고 특히 내부공간이 넓어보였다"며 "대부분이 분양가에 포함돼 확장여부만 결정하면 되는 것도 맘에 든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한라비발디의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평균 860만 1000원으로 결정됐다.

공급규모별 3.3㎡당 분양가와 총 분양가, 확장비용을 살펴보면 132㎡형의 경우 3.3㎡당 869만 9000원으로 총 분양가는 3억 4800만 원, 확장비용은 1200만 원 정도다.

 박길수 기자 bluesky@cctoday.co.kr

 황의장 기자 tpr111@cctoday.co.kr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