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아파트 매수세 실종에 이어 경매시장의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동반 하락하는 등 부동산 불황의 터널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는 상황이다.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되살리겠다고 한 달에 한 번꼴로 부양정책을 내놓았지만 지역 시장은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그야말로 유동성 위기의 늪에 빠졌다.

◆경매 낙찰률·낙찰가율 하락

경매정보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대전지방법원에서 이뤄진 아파트 경매의 낙찰률(총 경매건수 대비 낙찰건수)은 23%로 나타났다.

최근 3개월간 대전지역 아파트 경매 낙찰률은 지난 8월 46%, 9월 37%, 10월 23%로 하락세가 뚜렷하다. 낙찰가율(총감정액 대비 총낙찰액)도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3개월간 대전지방법원에서 진행된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8월 86%, 9월 84%, 10월 80%로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다.

대전지역 주상복합아파트 낙찰가율 하락은 더 심각하다. 주상복합아파트의 낙찰가율은 지난 8월 69%에서 9월엔 62%로 떨어졌다.

지난달에는 54%까지 추락해 3개월 사이에 15%포인트나 하락했다.

낙찰률도 지난달 35%에 그쳐 주상복합아파트 인기가 시들해졌음을 방증했다.

◆거래량 급감

한국토지공사의 아파트 거래량 분석자료에 따르면 대전지역 아파트 거래 월평균 건수는 지난 7월 한 달 2667건에서 8월 2233건으로 감소했고 지난 9월에는 224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55.88% 수준이며 지난해 누적건수와 비교해봐도 21.57%에 그친다.

지난해와 비교해 올해 부동산 시장의 아파트 거래량은 1/4 이하 수준으로 떨어진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매수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데다 정부 부양대책에 대한 수요자의 관심도 이젠 없어진 상태”라며 “적어도 내년까진 기대하기 힘들 듯하다”고 말했다.

◆할인판매도 인기 시들

서구 탄방동 A아파트를 3억 5800만 원에 공급해왔던 분양업체는 최근 1억 5000만 원으로 입주해 2년 뒤 나머지 잔금을 치르는 조건과 원금보장 및 잔금에서 1500만 원 할인혜택도 추가로 제공하고 있지만 수요자의 반응은 냉담하다.

분양업체 관계자는 “어떠한 특판조건을 내걸어도 상황은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푸념했다.

황의장 기자 tpr111@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