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서 몽골까지 … 희망의 둥지찾아 2000㎞를 날다
천연기념물 철새의 서식지 몽골을 가다
2008년 07월 24일 (목) 지면보기 |  11면 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계절을 거슬러 먼저 만난 겨울철새 … 독수리·검독수리·개리·고니 몽골서식지 탐조 취재

                    <글싣는 순서>
ⓛ천연기념물의 보물창고 몽골

②독수리 왕국 천연 둥지의 신비-상

③독수리 왕국 천연 둥지의 신비-하

④위풍당당한 자태…검독수리를 만나다

⑤서서히 내몰리는 개리의 아픔

⑥살아 숨쉴 곳 잃어가는 고니의 비애

⑦희망의 비상…한반도에서 겨울나기

⑧한국·몽골…정책연구의 현주소

⑨천연기념물 철새를 위한 과제

우리나라에선 겨울이 돼야 만나 볼 수 있는 새들이 있다. 자연의 청소부 독수리(천연기념물 243-1호)와 사냥의 명수 검독수리(천연기념물 243-2호), 거위의 조상 개리(천연기념물 325-1호), 대자연을 수놓는 발레리나 고니(천연기념물 201-1호)·큰고니(천연기념물 201-2호) 등이 그들이다. 이들은 동북아시아 대륙에서 서식하고 겨울철에 2000㎞를 날아 한반도를 찾는다. 겨울철새의 서식지, 동북아 대륙 가운데서도 광활한 초지와 습지를 간직한 몽골은 멸종위기 종의 보물창고로 불릴만큼 여전히 대자연의 숨결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태양계에서 유일하게 살아 숨쉬는 지구에는 인간과 더불어 하늘을 지배하는 새들이 공존한다. 어두운 지구를 밝히는 도시의 가로등, 온 지구를 누비는 자동차 전조등 만큼이나 많은 새들이 인간과 함께 살아 숨을 쉰다. 그러나 하루 아침에 회색빛으로 뒤바뀌는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새들은 인내심을 발휘하며 나름의 삶을 영위하기 위해 애쓰고 있지만 인간의 욕심은 이들의 아픔까지 감싸안을 여유가 없다.

해마다 겨울철이면 한반도를 찾는 겨울철새들도 시간이 갈수록 낯설어지는 환경 변화에 곤혹스럽기는 마찬가지다. 번식지 생활환경도 예전같지 않고 추위를 피해 내려오는 남쪽지방도 매년 환경이 다르다.

눈 내리는 겨울, 서해안 천수만에서 날개를 펼치고 유유히 창공을 선회하는 독수리의 위엄과 살아 생전 한 번 보는 것만으로도 행운이라 여길 만큼 귀해진 검독수리, 얕은 물가에서 한 발을 들고 긴 목을 휘감은 채 휴식을 취하는 고니의 자태, 이따금 금강하구에 나타나 탐조객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개리의 모습이 영원히 재연되리라는 보장이 없는 게 현실이다.

그렇다면 우리나라에서 천연기념물로 관리되고 있는 독수리와 검독수리, 개리, (큰)고니 등 대표적인 겨울철새는 어디서, 어떤 환경 속에서 살다 겨울마다 한반도로 내려오는 것일까.

천연기념물로 분류된 이 겨울철새들의 서식환경은 과연 안전할까. 계절을 거슬러 이들의 서식환경과 번식지를 미리 엿보기 위해 철새의 보고, 몽골로 탐조를 떠났다.

   
▲ 천연기념물인 개리
ㅤ▲몽골 이해하기

몽골은 러시아와 중국 사이에 위치한 중위도 내륙국가로 국토면적은 156만 4116㎢, 한반도의 7배(남한의 16배)다. 남북의 거리는 1260여㎞, 동서거리는 2400㎞에 달한다. 300만 명가량의 인구 가운데 3분의 1이 수도 울란바타르에 거주한다.

행정구역은 우리나라 도(道) 단위에 해당하는 아이막(18개)과 시·군단위에 속하는 솜(333개)으로 구분된다.

몽골의 지형은 4억만년 전 바다에서 융기해 육지로 변화한 것으로 국토의 해발고도가 평균 1580m에 이른다. 5%의 고산지대, 5%의 타이가 산림지대, 25%의 사막지대를 제외한 나머지 65%가 산림초원지대(25%), 초원지대(20%), 사막초원지대(20%)를 형성하고 있다. 겨울철새의 산란기인 몽골의 여름은 평균 최고기온이 34도 정도로 높지만 습도가 비교적 낮아 쾌적한 날씨를 보인다. 몽골 전체 연 강수량의 70%가 여름철에 집중되는 데 최근 들어 강수량이 줄어 드는 추세라고 한다.

ㅤ▲독수리의 천연 요새 에르덴산트


울란바타르에서 서남쪽으로 210㎞가량 진행하면 에르덴산트 솜을 만난다. 시가지에서 불과 10여㎞ 떨어진 곳에 바트한산(Mt.)이 우뚝 솟아 있는데 이곳이 바로 독수리의 번식지 가운데 한 곳이다.

끝이 보이지 않는 광활한 초지 위에 놓인 바위산으로 깎아지른듯한 절벽이 주를 이룬다. 육지 생명체의 접근을 불허하는 요새중의 요새가 따로 없다. 바트한산은 몽골 내 독수리 서식지 가운데서도 밀도가 가장 높은 곳으로 손 꼽힌다.

ㅤ▲초원위의 호수 즐비한 바가노르

반대로 울란바타르에서 동쪽으로 150㎞가량 가면 바가노르라는 도시를 만날 수 있다. 석탄 등 자원 개발이 활발해지면서 몰골의 또 다른 신흥도시로 성장하고 있다. 바가노르 시가지에서 10여 ㎞ 정도 움직이면 곳곳에서 작은 호수들을 만날 수 있는데 물새들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아이카호수와 궁갈루트호수가 대표적이다.

   
▲ 고니
ㅤ▲하늘에 닿을 듯한 후크노르(호수)

바가노르에서 북쪽으로 산길을 거슬러 30∼40㎞ 정도 가면 '파란호수'라는 뜻을 가진 후크노르가 나온다. 비교적 고도가 높은 곳에 넓은 초원이 펼쳐져 있고 그 가운데 하늘빛을 고스란히 담은 호수가 바로 후크노르다. 그리 규모가 크진 않지만 대자연의 명작 가운데 하나로 손색이 없다.

ㅤ▲본격적인 여정의 시작

독수리와 검독수리, 개리, 고니 등 겨울철새는 우리나라에서 천연기념물로 관리되고 있지만 겨울철에만 유효하다.

연중 대부분의 시간을 동북아 대륙에서 보내고 겨울철에만 한반도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천연기념물 철새 관리는 우리나라에서만, 우리 몫만 가지곤 부족하다. 서식지를 잘 관리해 번식력을 높여 이들이 지속적으로 한반도를 찾을 수 있도록 하는 일을 함께 병행해야 하는 이유다.

몽골의 광활한 초원에서 이제부터 보물찾기가 시작된다.

몽골=이기준 기자 poison93@cctoday.co.kr

사진=우희철 기자 photo291@cctoday.co.k

시리즈전체보기
Posted by 꼬치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