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강이라 불리는 대둔산


대둔산은 전북 완주군 운주면과 충남 논산시 벌곡면, 금산군 진산면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그래서 대둔산은 충남과 전북, 두 도에서 똑같이 도립공원으로 지정해 놓은 특별한 사연을 갖고 있다.

대둔산은 크지 않은 산세에도 불구하고 기암괴석과 깊은 숲이 어우러져 사시사철 다른 맛과 멋을 풍긴다.

정상 부근의 기암들이 금강산의 봉우리에 버금간다해서 호남의 소금강이라는 별칭을 지니고 있다.

봉마다 기암이요 돌마다 괴석들인 대둔산은 1980년 5월에 도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선녀폭포가 있는 수락계곡


다양한 볼거리와 비경을 간직하고 있는 논산시 벌곡면의 수락계곡.

계곡 곳곳에 여러 개의 폭포가 있어 가을이면 단풍과 멋진 조화를 이룬다.

특히 가을철이면 노랗게 물든 단풍과 푸른 소나무가 기암괴석과 어울려 색조의 장관을 이룬다.

수락계곡의 선녀폭포와 수락폭포, 비선폭포를 거쳐 마천대로 오르는 등산로는 충남지역에서도 아름답기로 소문난 곳이다. 수락계곡, 군지계곡에서 정상인 마천대까지는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석담으로 둘러쌓인 양촌 쌍계사


논산 관촉사 삼거리에서 643번 도로를 이용 가야곡을 지나 양촌 쪽으로 방향을 잡으면 쌍계사 입구를 알리는 표지판이 있다.

절골이라는 동네 이름답게 아기자기 하게 구부러진 계곡을 오르다보면 감나무가 많다는 생각도 들지만 작은 마을에는 커다란 감나무가 많아 까치밥이라고는 생각키 어려울 만큼의 많은 감들이 달려있어 보기 좋다.

소류지를 끼고 오르면 길게 늘어선 쌍계사 부도군을 만난다.

길가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의 마음을 숙연하게 하는 것이 일주문을 들어서며 느끼는 감정과는 사뭇 다르다. 거의 경내에 가까이 오면서 느끼는 것 또 한 가지, 온통 사찰을 감싸고 있는 석담의 아름다움은 가히 압권이다.

   

◆금강에 비춰진 옥녀봉


달 밝은 밤 금강에 비춰진 옥녀봉의 자태는 선녀의 모습과 같다.

논산시 강경읍 북옥리에 강경산이 있는데, 이 산을 옥녀봉이라고도 부른다.

옛날 이 산 아래로 흐르는 강물은 아주 맑았고, 산은 숲으로 우거져 있었으며, 사방으로 끝없이 펼쳐진 넓은 들이 있어 경치가 더없이 좋다.

그래서 달 밝은 보름날 하늘나라 선녀들이 이 산마루에 내려와 경치의 아름다움을 즐겼고, 맑은 강물에 목욕을 하며 놀았다는 전설이 있다.

이곳에는 강경읍내와 멀리 논산시내, 드넓게 펼쳐진 논강평야와 금강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

논산=김흥준 기자 khj50096@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