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의 지방선도사업 우선 추진 지시에 따라 광역경제권 선도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여 충북의 경쟁력있는 공동사업 선점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 명박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8차 국가경쟁력강화위원회에서 수도권 규제완화 조치와 별개로 각 지방자치단체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선도사업과 관련해 “지방의 선도사업을 우선 지원해달라는 요청은 매우 중요하다”며 “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각 지방에서 구상 중인 선도사업을 우선 추진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현재 광역경제권 권역별로 1~2개씩의 선도사업과 선도사업별 2개 프로젝트를 선정한다는 방침아래 권역별로 선도사업과 프로젝트를 신청받고 있다. 정부는 광역경제권 선도사업에 내년도 2017억 원에서 2012년 5000억 원으로 확대 지원할 예정이다. 더욱이 이 대통령이 정부의 광역경제권 선도사업 추진을 서두르도록 지시함에 따라 각 지자체에서의 공동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그러나 각 권역에 속한 지자체들이 구상하는 사업이 중복되거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 있어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충북의 경쟁력 있는 사업 선점이 시급해졌다.

충청권 3개 시·도는 최근 의약바이오와 뉴IT를 선도사업으로 결정하고 조만간 지식경제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3 개 시·도는 당초 지식경제부가 충청광역경제권을 과학기술과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육성한다는 방침 아래 의약바이오와 반도체·디스플레이 2개 분야를 선도사업으로 발표했다. 하지만 충북과 대전·충남 3개 시·도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대신에 뉴IT 분야로 변경하는 합의안을 도출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차세대무선통신, LED조명, 차세대 인식기술 등 뉴IT는 충북을 비롯한 충청지역이 모두 포함되는 분야다. 또 충청권 3개 시·도는 광역경제권 선도사업 2개 분야 이외에 차세대 바이오 소재 및 의료진단기기 실용화 사업 등 4개 프로젝트에 합의했다.

충청권 선도사업인 의약바이오와 뉴IT는 현재 충북을 비롯해 대전, 충남이 기득권을 주장할 정도로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어 향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특 히 의약바이오 분야는 충북이 오송생명과학단지 준공과 함께 관련 국책기관, 유수의 국내외 바이오관련 업체 입주 등이 예정돼 있어 당초 정부의 추진방향대로 집적화될 경우 선정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이와는 달리 유치경쟁을 벌이고 있는 대전은 충북과의 공동유치를 제안하는 등 분산배치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의약바이오사업 분야는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될 가능성이 있다.

충 북도 관계자는 “이미 사업명칭문제 등 여러 가지 공동사업과 관련해 어려움이 나타나고 있다”며 “자칫 선도사업이 본 취지를 잃고 나누어먹기 식으로 갈 수 있다는 우려감이 나오고 있는 만큼 충북 발전을 위한 경쟁력 있는 사업확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엄경철 기자 eomkc@cctoday.co.kr
Posted by 비회원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