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재난대응시스템이 거북이 걸음을 걷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기습적인 국지성 집중호우로 하천제방과 도로사면, 농로가 유실되고 대전천 등 천변 차량 침수만 35대에 이르는 등 지역 내 피해가 속출했지만 시의 재난대응은 피해에 비해 허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시는 주의보 발령 단계 시 관련 부서별로 1명씩 10명이 비상근무토록 하고 있으나 지난 13일 오후부터 기습폭우가 내리고 오후 8시를 기해 주의보가 내려졌는 데도 대부분 직원들이 이날 인사이동에 따른 환영·환송 회식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성효 대전시장이 직접 피해상황을 점검하며 재난방재 담당 간부들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었지만 전화를 받지 않는 등 방재조직 전체의 일사분란한 유기적 재난 대응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또 지난 14일 시 방재당국은 오후 5시까지 △홍명상가 인근 포장마차 30동 중 24동 유실 △관내 하상주차차량 27대 침수 △전민동 엑스포 아파트 인근 비닐하우스 20동 침수 만을 집계했을 뿐 대전천변에서 벌어진 실종사고 등에 대해서는 파악조차 하지 못했다.

피해집계의 경우 각 자치구로부터 취합되는 피해상황을 시 방재당국이 취합하고 있으나 시시각각 전해지는 피해상황을 제대로 접수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피해집계는 소방방재청에서 관리하는 ‘시군구 재난관리시스템’을 통해 재난발생 시 시군구 단위 재난담당부서에서 수시 입력하는 피해상황과 복구계획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그러나 정부와 지자체 지원이 필요하고 가능한 사안에 대해서만 입력하고 있어 세부적인 내용이나 입력되지 않은 사례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

시 관계자는 “재난발생 당일 각 자치구 담당부서도 재난 발생상황을 도로나 하천 등 각 해당부서로부터 접수받고 있어 현장 관계자로부터 즉각적인 보고가 이뤄지지 않는 이상 집계도 미뤄질 수 밖에 없다”며 “16일 시에서 집계·보고한 ‘호우 피해 상황’도 추후 추가와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의장 기자 tpr111@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