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중부권 산업단지의 공업용수 공급을 위해 중부내륙광역권 공업용수 공급사업의 조속한 추진에 정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특히 음성 태생산업단지의 국가산단 지정으로 한국수자원공사의 사업 추진을 빠른 시일 안에 이끌어 내야 한다는 지적이다.

충북도에 따르면 증평·진천·음성·괴산 등 중부지역에 위치한 산업단지와 개별공장에 전용 공업용수 시설이 없어 비싼 생활용수와 지하수를 공업용수로 사용하고 있다.

현재 이들 지역은 충주댐 주변에 위치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공업용수 공급시설이 없어 물을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이는 정부가 충주댐 주변 개발을 억제하면서 기업 및 산업단지 수요가 늘었어도 입주기업에 필요한 공업용수 설치에 적극 나서지 못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이로 인해 중부지역 산업단지 등에 입주한 기업들은 공급단가가 1㎥당 290원인 공업용수보다 100원이 더 비싼 1㎥당 390원의 생활용수를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더욱이 생활용수나 지하수를 공업용수로 쓰기 위해 물에 함유된 염분을 제거하는 탈염시설까지 설치하는 이중고마저 겪고 있다. 추가시설 투자로 생산원가가 증가해 기업의 경쟁력 약화를 불러오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중부권 지역은 진천과 음성에 ‘중부신도시’라는 명칭으로 혁신도시가 들어서고, 음성 태생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는 등 20여 개의 산업단지 및 지구가 들어설 예정이어서 공업용수 공급이 더욱 절실한 입장이다.

이에 도는 지난해 4월부터 수차례 중부내륙광역권 전용 공업용수 공급 추진을 정부와 한국수자원공사에 건의해 왔다.

하지만 국토해양부 등 정부는 더 많은 공업용수 수요가 있을 때 이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더구나 적극 협조하겠다는 태도를 보인 한국수자원공사는 태생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사업 타당성이 있을 때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수도정비기본계획’에는 반영시키겠다는 입장이나 사업 추진에는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음성 태생산업단지의 국가산단 지정만이 중부권 공업용수 공급의 해결책이 될 수 있다는 의미이다.

하지만 태생산업단지의 국가산단 지정에 대해 정부는 지난해 5개 국가산단이 지정됐고, 미분양 사태 등을 우려해 지정에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도는 지난 2005년 12월 30일 국토해양부가 태생국가산업단지 조성을 고시한 만큼 조속한 국가산단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따라서 정부는 태생산업단지의 국가산단 지정을 통해 한국수자원공사의 사업 추진으로 중부권 산업단지에 공업용수를 공급하게 해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도 관계자는 “음성 태생산업단지의 국가산단 지정만이 중부권 공업용수 공급 문제 해결에 열쇠가 되고 있다”며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국가산단 지정에 나서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