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01-김소연의원SNS캡처.jpg
▲ 김소연의원SNS캡처

그동안 SNS를 통해 불법선거자금 요구를 폭로해 온 김소연 대전시의원(서구6)이 10일 직접 입을 열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에게 불법선거자금을 요구한 B 씨와 관련 “배후 인물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검찰로 넘겨진 이번 수사가 확대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김 의원은 폭로 이후 이날 처음으로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B 씨의 배후 인물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단 개인적인 느낌일 뿐 정확한 근거는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B 씨는 (자신을 내게 소개해 준 전 시의원인) A 씨를 위해 일한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B 씨와 얘기했던)카톡방에 A 씨도 있었다”라며 “A 씨도 (이번 일을)충분히 알고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관계는 검찰 조사에서 밝혀져야 할 문제”라며 “검찰 조사에서 적극 설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번 사건을 조사한 선관위는 B 씨만 검찰에 고발했다.

얼마전 A 씨가 대전시 주요 요직을 맡을 것으로 이야기되자 직접 허태정 시장을 만났다는 소문에 대해 김 의원은 “허 시장을 만나 (A 씨의) 인사와 관련된 이야기를 했다”고 털어놨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 폭로 후 외압이 있었다고도 밝혔다. 그는 “직접적으로는 아니지만, 외압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정확한 사실은 검찰 수사 때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내가 경험한 지방선거는) 왕권을 물려주는 것처럼 전직자 또는 관계된 권력자가 후임자를 물색하고 낙점한 뒤 권력을 물려주는 것 같았다”면서 “후보자를 쇼에 내보내는 도구로 취급하고 선거운동에 필요한 돈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도 전략공천을 받기는 했지만 지방의원은 아래에서부터 추천을 받아야 한다”면서 “하지만 지역의 덕망 있는 사람보다 전직이나 선거 관계자들이 자신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을 낙점하고 임명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지금까지 SNS를 통해 밝힌 내용은 모두 사실”이라며 “앞으로 예상되는 검찰 조사와 재판 절차에 충실히 협조해 사법당국의 판단을 기다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선거판의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지 않으면 그 피해가 우리 시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고 또 반복될 것이라는 위기감을 느꼈다”며 “또 정치를 꿈꾸는 예비 청년 정치인들을 비롯해 초보 정치인들이 더 이상 저와 같은 경험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폭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가) 미투처럼 폭로전으로 번지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