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내달 첫 삽을 떠 오는 2021년 준공된다. 대전시는 지난달 27일자로 유성구청으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아 내달 초순경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착공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사업을 추진하는 신세계 측이 건축 디자인을 변경했으며 또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사업 지연 우려가 일었다. 유성구 건축허가를 마지막으로 모든 행정절차를 마친만큼 시는 사업 지연 없이 예정대로 내달 공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슬라이드뉴스2-사이언스콤플렉스1.jpg
사이언스콤플렉스 조감도. 대전시 제공

사이언스콤플렉스는 대전 유성구 도룡동 엑스포과학공원 안에 들어선다. 지하5층, 지상43층 연면적 27만 9263㎡ 규모에 호텔, 근린생활시설, 과학 및 문화체험시설 등이 어우러지는 복합 공간이다.

사업비는 6000여억원 규모다. 핵심 시설인 사이언스타워는 갑천변을 조망하는 높이 193m의 웅장한 피라미드형으로 지어진다. 시민들의 여가와 휴식을 위해 대규모 옥상정원과 광장도 조성될 예정이다. 

신세계는 오는 2048년까지 향후 30년간(착공~준공 3년, 운영 27년) 사이언스콤플렉스를 운영한다. 착공에서 준공 때까지는 연 60억원, 준공한 시점부터 연 120억원 씩 총 3420억원의 토지사용료를 대전마케팅공사에 지불한다. 시는 사이언스콤플렉스 착공 시 신세계가 약속한 지역환원금 80억원도 받게 된다. 시는 지역환원금을 어떻게 사용할지 아직 확정하지 않고 원도심활성화나 청년정책 등 여러 방안을 구상 중이다.
슬라이드뉴스2-사이언스콤플렉스2.jpg
사이언스콤플렉스 배치도. 대전시 제공 

신세계 측이 공익사업을 위해 기부채납키로 한 100억원은 엑스포재창조사업 일환으로 추진되는 엑스포기념구역 조성에 쓰인다. 엑스포기념구역은 한빛탑을 중심으로 음악분수와 광장 등이 조성되며 현재 실시설계 후 곧 공사에 들어갈 것으로 계획된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대전의 새로운 랜드마크이자 대전 엑스포재창조 사업의 핵심으로 꼽힌다. 사이언스콤플렉스가 본격 착공하면서 내년 상반기 착공이 예정된 대전국제전시컨벤션센터와 더불어 HD드라마타운, 기초과학연구원, 엑스포기념공원 등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사업의 조각도 모두 맞춰지게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사이언스콤플렉스가 완공되면 새로운 일자리와 미래 먹거리를 창출해 내며 지역경제 활성화의 기폭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국내 유일의 명소이자 중부권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