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공모 제안방식 무게

1053563_390380_1409.jpg

대전 도안 갑천친수 구역(호수공원) 1·2블록 공동주택 용지가 민간주도로 개발된다. 명품 아파트 건설을 타깃으로 한 설계공모 방식 도입 등 도안호수공원 아파트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한층 달아오를 전망이다.

대전시는 8일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조성사업 조정위원회를 열고, 1·2블록 공동주택용지의 공급방법을 민간에 매각해 민간주도로 개발하기로 확정했다. 지연에 지연을 거듭했던 1·2블록 개발이 급물살을 탈수 있게 됐다는 얘기다. 당장 시는 1·2블록 공동주택용지를 국토교통부 용지공급방법 승인을 거쳐, 연내 공급한다는 복안을 냈다.

신성호 시 도시주택국장은 “주택사업은 민간이 맡는 게 원칙이지만, 기반시설 등에 필요한 사업비 등이 부담스러워 공공개발을 검토했다. 그 결과 3블록만으로 충분하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시는 4블록(임대주택) 개발은 도시공사가, 5블록(연립주택) 개발은 1·2블록과 함께 민간에게 분양하기로 하는 호수공원 개발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이 같은 흐름 속, ‘설계공모’ 방식 개발이 도안 호수공원 1·2블록 민간개발 확정과 함께 지역 부동산 시장을 평정할 ‘신의 한수’로 집중 부각되고 있다.

일반적인 도시공동주택 설계의 초점을 달리하면서, 새로운 주택형과 설계도면의 변화를 부르고 있다는 게 핵심으로, 건설사 간 특화 경쟁력을 부추기면서, 명품 아파트를 생산해내는 전략으로 지목된다. 특히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끌기 위한 고도의 전략이자, 지역 공동주택시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수 있는 ‘묘수’로 평가되고 있다. 시 역시 호수공원 1·2블록을 겨냥한 설계공모 아파트 건설에 긍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1·2블록 개발은 지역 건설사 등의 참여가 비교적 쉬운 설계공모제안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곳은 생태호수공원 인프라를 겨냥한 특화된 설계가 필요한 곳이다. 명품화 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안호수공원 설계공모 공동주택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지수는 급격하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지역 부동산 전문가는 “호수공원의 입지적인 요인 외에도 설계공모를 통해 당선된 단지라는 점은 주목을 끌기 충분하다”고 전제한 뒤 “기존 일반 아파트의 획일적인 형태에서 벗어나 각 단지별 특성이 고려될 수 있다는 게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다만 특정업체에 개발기회 참여가 한정될 수 있다는 우려는 반드시 풀어내야할 숙제로 꼽힌다. 한편 도안호수공원 1·2블록은 각각 1118가구, 928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구 분면적(㎡)주택유형세대수(호)최고층/용적률(%)공급방법
1블록64,66060~85㎡1,11820층/180%민간분양
2블록65,22285㎡초과92820층/200%민간분양
3블록108,12260~85㎡초과1,78820층/195%도시공사
4블록51,65960㎡이하1,19520층/195%도시공사
5블록34,50485㎡초과2005층/100%민간분양
324,167 5,229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