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대선공약 점검 ⑤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타도시 대비 순환도로망 부족, 지역내 차량 매년 1만대 ↑


메인01.jpg

대전시의 단절된 외곽순환도로를 잇는 교통망 구축 사업이 대선공약에 담기면서 도심 내 교통체증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 국정과제에 담겨 대도시권 혼잡도로 대상사업에 선정되면 사업 추진력 확보로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현재 대전은 광주, 대구 등 다른 도시와 달리 순환도로망이 부족해 출·퇴근 시간대 도심 내 극심한 교통 혼잡이 발생하고 있다.

대전을 순환하는 고속도로가 있지만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운전자들이 적지 않아 활용도가 떨어지고 있다. 또 순환고속도로로 일시에 많은 차량이 진입하는 경우 도심 혼잡이 고속도로 혼잡으로 이어지는 악순환도 발생한다.

이에 따라 시는 도심과 경부고속도로 등 국가기간교통망의 교통체증 완화를 위해 대전권 연계 외국순환도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도심 외곽 또는 내부를 순환하는 노선 중 미개설 구간 도로를 개설해 도시 내·외부 순환도로로 활용할 계획이다. 

단절된 외곽 순환도로로는 정림중~버드내교(2.4㎞), 산성동~대사동(4.81㎞), 비래동~와동(8.9㎞), 유성대로~화산교(3.2㎞) 등이 있다. 내부 순환도로는 사정교~한밭대교(7.54㎞)로, 전체 사업비만 1조 1197억원(외곽 7245억원)에 달한다. 최근 정림중~중구 버드내교를 연결하는 도심외곽 순환도로 건설 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되면서 청신호가 켜진 상태다.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은 시민 누구나 겪는 불편을 해소한다는 점에서 지역 공통 해결과제이기도 하다. 이 때문에 시는 대선을 앞두고 후보자들의 지역 공약사업에 담기도록 노력해 왔다.

그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에 포함되는 성과를 거뒀고, 앞으로 국정과제에 담기는 숙제만 남아 있다. 지역 내 자동차가 매년 1만대 이상 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면 무엇보다 시급한 사업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도로 교통정체는 많은 사회적 비용을 초래하고, 환경(대기)오염의 주요 원인이 되는 만큼 정부의 초미세먼지 정책 등과 연계한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시 관계자는 “도시 외곽을 우회하는 외곽순환도로망 구축으로 도심 교통난 해소는 물론 경부고속도로 및 호남고속도로의 교통체증도 방지할 수 있다”며 “지역 내 목소리를 담아 정치권과 긴밀한 협조로 앞으로 정부의 국정과제에 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민 기자 sm1004y@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