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 후보들 부정적 입장… 가능성은 낮아

메인01-1.jpg
메인01.jpg
사진=연합뉴스.

비문(비문재인) 후보 단일화가 2주 앞으로 다가온 ‘장미대선’의 최대 변수로 등장했다. 바른정당이 의원총회에서 후보단일화를 제안키로 결정한 데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까지 보수진영 4명의 단일화를 공론화하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비문 후보단일화가 다시 급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양강구도를 형성했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하락으로 다시 ‘문재인 독주’ 조짐이 나타나면서 대선판을 다시 한번 흔들어야 한다는 비문 세력의 공감대가 형성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후보단일화 대상으로 거론되는 안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모두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실제 단일화가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역대 대선에서도 후보단일화는 추격하는 후보들이 대선판을 흔들기 위한 수단으로 쓰여왔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이후 치러진 6차례의 대선에서 14대 대선(1992년)을 제외하면 모두 후보단일화가 시도됐다. 13대 대선 당시에는 노태우 후보를 견제키 위해 김영삼·김대중 후보가 단일화를 시도했지만, 양 측 입장차로 결렬되면서 판세를 뒤집는 데는 실패했다. 

15대 대선에선 당시 김대중 후보가 김종필 후보와 단일화를 성사시키면서 이회창 후보를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고, 김종필 후보는 국무총리 자리를 차지했다. 특히 16대 대선에서는 당시 노무현 후보가 선거 직전 정몽준 후보와의 단일화에 극적으로 성공하면서 막판 역전극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 

17대 때는 정동영·문국현·이인제 후보가 단일화를 추진했지만 무산됐고, 지난 18대 대선에는 당시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를 성사했음에도 박근혜 후보에게 패배했다. 이 때문에 이번 대선 후보단일화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하지만 대통령 탄핵으로 멀어진 정치적 관계와 그동안의 대립으로 깊어진 감정의 골로 인해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정치권에서는 후보단일화의 데드라인을 투표용지 인쇄가 시작되는 오는 29일로 보고 있다. 단일화로 사퇴할 후보가 투표용지에 올라간다면 단일화 효과가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정치권 한 인사는 “현재로서는 후보단일화 가능성이 높지는 않지만 문 후보가 다시 독주 체제를 형성한다면 위기감을 느낀 추격자들의 입장 변화가 나타날 수 있다”며 “어쨌든 후보단일화가 이번 대선의 마지막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