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면-민주당후보.jpg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이 29일 안희정 지사의 '안방'인 대전에서 2차 순회경선을 펼친다. 문재인 전 대표는 대세론을, 안희정 지사는 대반전을 기대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4일 광주에서 열린 방송토론회 장면. 왼쪽부터 이재명·최성·문재인·안희정 예비후보(기호순). 연합뉴스


‘충청대첩’이 더불어민주당 경선의 향방을 가를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충청권 표심을 얻는다면 호남권 순회경선에서 크게 앞선 문재인 전 대표는 ‘대세론’을 굳힐 수 있는 반면, 추격하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로서는 ‘안방’에서의 선전으로 반전을 꾀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2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호남권에 이어 두번째 순회경선인 충청권 경선을 치른다.

우선 야권 바로미터인 호남권 경선에서 60%가 넘는 득표로 기선을 제압한 문 전 대표는 분위기를 몰아 충청권에서 ‘대세론’을 굳힌다는 입장이다. 전국에서 지지를 받겠다고 공헌한 만큼 충청권에서도 1위를 차지해 결선 없이 경선을 마치겠다는 게 문 캠프 측의 구상이다. 문 전 대표는 호남 경선 직후 “욕심 같아서는 수도권에 올라가기 전에 조금 대세를 결정짓고 싶은 욕심”이라며 “충청권역은 안 후보 지지가 강한 곳인데, 열심히 해서 극복해 보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반전을 노리는 안 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의 반격도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안 지사는 ‘안방’인충청권에서 역전의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안 지사는 호남권 경선 직후 “이제 첫 라운드가 끝났다. 저로서는 의미 있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충청에서 다시 만회하고 뒤집고, 그리고 영남에서 버텨서 가장 많은 유권자가 모인 수도권에서 최종 역전의 기회를 만들겠다”고 반전의 기회가 충분히 남았음을 강조했다. 

안 지사가 반전을 만들기 위해서는 텃밭인 충청권에서의 1위를 지켜내야 한다. 만약 충청권에서마저 문 전 대표에게 선두를 내준다면 남은 경선 일정에서 반전의 기회를 만들기란 쉽지 않다. 그런 만큼 안 지사에게 충청권 경선은 반드시 넘어야 할 대첩이 된 셈이다. 

안 캠프 관계자는 “충청권에서 격차를 줄인다면 가능하다”며 “전체 선거인단의 60%가 모인 수도권에는 우리당의 전통적 지지층이 아닌 중도 성향의 선거인단도 많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이들이 적극적으로 움직이면 승산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 시장도 역전의 기회를 마련키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충청권에서 문 전 대표의 과반 득표를 저지하고, 수도권에서 경선을 결선 투표로 끌고 가겠다는 전략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저작권자 ⓒ 충청투데이 (http://www.cc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