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前대통령 소환조사 눈치 살피는 정당·대선 주자들

[대선 D-48]
각 당·대선주자들 발언 조절
구속여부 등 처리 방향 촉각

메인01.jpg
▲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검찰에 소환된 가운데 정치권과 대선주자들이 구속수사 여부 등 향후 검찰 수사 방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검찰 수사와 사법처리 향방에 따라 동정론 등 대선 변수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하자 각 정당들은 물론 대선주자들도 입장을 밝혔지만, 발언 수위를 조절하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이날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정당들은 법과 원칙에 따른 검찰 수사와 박 전 대통령의 성실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반성이나 사과, 국민통합을 위한 메시지는 없었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본인이 얘기한대로 성실하게 수사에 임해야 한다. 그게 전직 대통령의 마지막 도리”라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검찰은 여론과 정치권의 동향에 좌고우면하지 말고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라”고 밝혔고, 국민의당도 “피의자 박근혜 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며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1면-박근혜.jpg
▲ ⓒ연합뉴스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자칫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동정론 등으로 보수층이 결집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역풍’을 우려해 발언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어떠한 입장 발표도 없다”며 입을 다물었고, 다만 정우택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은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원론적 발언으로 마무리했다.

대선 주자들도 각각의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모든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는 게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는 것을 아시기 바란다”고 말했고, 안희정 충남지사는 “낡은 시대를 마무리하고 새로운 시대교체의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검찰은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마저 우려되는 박 전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며 박 전 대통령의 구속수사를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은 “검찰은 국민만 보고, 법만 보고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 박 전 대통령도 당당하게, 그리고 책임지는 자세로 임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고,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측은 “검찰은 정치적 계산 없이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의 경우 유승민 의원이 불구속 수사를 촉구한 반면 남경필 경남지사는 구속 여부의 판단 주체는 검찰이지, 정치인이 개입할 문제가 아니라고 맞섰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