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지지율 돌풍… 문재인 턱밑 위협




안희정 각종 여론조사 지지율 급상승 
문재인과 격차 계속 줄어 
양자·삼자대결서 문재인에 앞서기도 




야권의 유력 대선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0일 대전 유성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2017년도 전국여성위원회 연수에 참가해 양향자 최고위원 등 여성당원들과 함께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독주체제를 구축하려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양자구도를 굳혀가고 있다. 더욱이 양자·삼자대결구도에서의 여론조사에서는 안 지사가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을 넘으면서 확장성이 앞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리얼미터가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3∼17일 전국 유권자 2521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결과, 문 전 대표는 전주보다 0.4%p 하락한 32.5%로 선두를 지켰지만, 안 지사는 3.7%p 오른 20.4%를 기록해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줄였다.

두 대선 주자간의 격차는 일주일만에 16.2%p에서 12.1%p로 줄었다.

이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0.5%p 내린 14.8%,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8.8%, 이재명 성남시장 8.1%,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3.9%,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2.6%, 심상정 정의당 대표 2.1%, 홍준표 경남지사 1.8% 순이다. 특히 안 지사는 대전·충청(32.2%)은 물론, 대구·경북(21.3%)에서 각각 30.0%와 20.6%를 기록한 문 전 대표를 오차범위 안에서 근소한 차이로 제쳤다.

국민일보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전국 성인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문 전 대표(31.9%)와 안 지사(23.3%)의 지지율 격차가 8.6%p까지 좁아졌다. ‘문재인(49.4%)·황교안(20.3%)·안철수(15.5%)’ 가상 대결구도에서 문 전 대표가 49.4%를 얻은 반면, ‘안희정(51.4%)·황교안(19.4%)·안철수(17.2%)’ 대결구도에서 안 지사는 절반이 넘는 51.4%를 기록했다.

한편 안 지사는 20일 이른바 ‘선의 의지’ 발언 논란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을 비호하거나 두둔하려고 드렸던 말씀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날 대전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워크숍에 참석한 안 지사는 “선의가 있든 없든 불법을 저질렀는데 그게 뭐가 중요하겠습니까”라며 “본인(박근혜 대통령)이 좋은 일 하려고 시작했다고 하니 그걸 인정한다고 칩시다. 그렇다고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이 어떻게 합리화될 수 있겠습니까”라고 반박했다.

전날 부산대에서 열린 ‘즉문즉답’ 행사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누구라도 그 사람의 의지를 선한 의지로 받아들여야 한다. 좋은 정치를 하려고 했겠지만 결국 법과 제도를 따르지 않아 문제"라고 언급한 것이 ‘두둔한 것 아니냐’는 논란을 빚자 적극 해명에 나선 것이다. 

실제 이날 야권 대선 주자들은 물론 정치권 안팎에서 안 지사의 발언을 비난하면서 정치권 이슈로 떠올랐다. 안 지사는 “아무리 좋은 선의나 목적이 있다고 할지라도 법을 어기거나 잘못을 저지른 것을 어떻게 정당화할 수 있느냐"며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어떤 주장을 하면 그것을 있는 그여로 받아야 대화가 시작된다는 걸 설명하면서 예시로 든 것이지, 박 대통령을 비호하거나 두둔하려고 한 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이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경선에서의 ‘역선택’에 대해 “한두 단체의 장난으로 국민의 여론과 민심이 왜곡될 수 없다”며 “그 어떠한 불순한 의도도 국민의 뜻 앞에서는 다 무력화될 것이다. 우리 당은 국민 참여경선을 통해 국민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