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문재인·안철수·남경필의 세종시 앓이… "행정수도 완성" 공약 부상


안희정, 충청향우회서

“완전한 행정수도 세종 건설”

중원잡기 경쟁 치열해지며

문재인 등 대선공약화 천명

안철수·남경필도 여론확산


메인01.jpg
123123123.jpg

중원 표심을 잡기 위한 야권 대선 주자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세종시의 행정중심도시 완성’이 충청권 대선 공약의 핵심으로 급부상했다. 

유력 대선 주자들이 ‘행정도시 완성’ 카드를 꺼내 들면서 완전한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공감대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어 충청민들의 기대감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우선 안희정 충남지사는 15일 서울 63빌딩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충청향우회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세종시의 완전한 행정수도 건설을 강조했다. 안 지사는 “지역의 이익에 따라 춤추는 분열의 시대를 끝낼 열쇠가 바로 자치분권과 균형발전”이라며 “이는 완전한 행정수도 세종시 건설로 가능하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또 최근 열린 세종 행정수도 관련 정책토론회에서도 “세종시가 출범한 지 3년이 지났는데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시의 위상은 높아졌지만 절반의 성공에 그치고 있다"며 "행정부처의 분리, 국회와 청와대의 분리는 세종시 발전에 커다란 걸림돌이자 국가적 행정 낭비와 비효율을 초래하고 있다”고 행정수도 완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보수진영 대선 주자이자 50대 기수론의 남경필 경기지사와도 뜻을 모아 세종시의 정치·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여론을 확산하고 있다.

이날 대전에서 충청 표심 잡기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도 행정수도 기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행정수도 이전은 개헌이 따라야 한다. 그동안 내년 지방선거 때 이를 포함한 개헌에 대해 투표를 부쳐야 한다고 말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개헌에 반드시 필요한 부분이 기본권 향상, 지방분권 강화, 제왕적 대통령제 폐해를 없애는 권력구조 개편”이라며 “이중 지방분권 강화에 맞춰 행정수도 이전은 국민적 공론화가 반드시 돼야 한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지금 현재 (행정 기능이) 서울시와 세종시로 나뉘면서 많은 행정 비효율이 발생하고 있고, 이는 장기적으로 국가경쟁력을 약화 시킨다”며 “국민과 함께 행정수도 완성을 공론화해 개헌이 되면 청와대와 국회 모두 세종시로 옮겨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도 14일 노무현재단과 세종시가 주최한 국가균형발전 선언 13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세종시를 진정한 행정중심도시로 완성시켜 행정수도의 꿈을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세종시에 국회 분원을 설치해 장관과 공무원들이 국회로 오가는 게 아니라 국회의원들이 내려와서 상임위 활동을 하고 국정감사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통령도 세종시로 내려와 장관을 만나고 공무원들을 만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전 대표는 미래창조과학부와 행정자치부의 세종시로의 이전도 약속했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