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을 잡기 위해서는 충청을 잡아야 한다는 ‘충청권 표심=대선 캐스팅보트’라는 공식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 조기대선 정국에서 충청표심의 향방이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쏠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청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월드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일(10:00~21:00)~12일(10:00~17:40) 충청권 성인 1019명(대전 277명, 충남 403명, 충북 298명, 세종 4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임의전화걸기에 의한 가구전화와 이동전화를 동시에 실시하는 이중표집틀 방식의 전화면접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에는 반 전 총장 사퇴 후 대선 충청표심이 그대로 녹아 있다.

먼저 가장 관심이 높은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반기문 전 총장이 사퇴한 이후 여야 대선후보들 중 차기 대통령으로 가장 지지하는 분은 어떤 후보입니까?’라는 질문에 충청민 33.3%가 안희정 충남지사를 꼽았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3%로 뒤를 이었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13.5%),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4.7%), 이재명 성남시장(4.2%),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1.7%), 이인제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1.2%), 유승민 의원·남경필 경기도지사(각 1.0%), 심상정 정의당 대표(0.7%), 안상수 전 인천시장(0.2%), 원유철 의원(0.1%) 등 순이었다. 잘모르겠다는 답변은 9.8%였고, 지지후보가 없다는 답변은 5.2%로 나타났다.

야권 대선후보만을 놓고 비교한 조사에서는 충청표심의 안 지사 쏠림이 더욱 두드러졌다.

‘야권의 대선후보들 중에서 차기 대통령 감으로 누가 가장 낫다고 생각하십니까?’란 질문에서는 안 지사가 41.7%를 얻어 25.0%에 그친 문 전 대표를 압도했다. 이어 안 전 대표(6.2%), 이 시장(5.1%), 손 의장(2.9%), 심 대표(0.7%) 순이었다. 지지후보가 없다는 답변은 7.2%, 잘모르겠다는 11.2%로 집계됐다.

야권 주요 후보와 최근 새롭게 등장한 황 권한대행을 포함한 호감도 조사에서도 안 지사의 약진이 눈에 띌 정도다.

각 후보별로 ‘얼마나 호감을 갖고 있냐’는 질문에서 문 전 대표는 42.4%(비호감 45.4%, 잘모름 9.9%, 없다 2.3%)의 호감을 얻는데 그쳤지만 안 지사는 무려 74.8%(비호감 13.6%, 잘모름 9.3%, 없다 2.3%)의 호감을 얻으며 연령대와 정치성향 등에 관계없이 높은 호감도를 보였다.

특히 안 지사는 보수성향 응답자에서도 74.4%의 호감을 얻어내며 21.3%를 끌어내는데 그친 문 전 대표를 크게 앞섰다.

이어 이 시장은 호감도 33.8%(비호감 42.2%, 잘모름 20.8%, 없다 3.3%), 황 권한대행은 29.2%(비호감 53.3%, 잘모름 14.8%, 없다 2.8%), 안 전 대표는 26.8%(비호감 58.3%, 잘모름 12.3%, 없다 2.6%)를 얻었다.

민주당 경선 후보인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이 시장을 각각 놓고 삼자구도 가상대결을 벌인 결과에서는 세 후보 모두 상대후보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지지율은 큰 차이를 보였다.

‘문재인vs황교안vs안철수’ 가상대결에서는 문 전 대표가 44.0%를 얻어 26.3%에 그친 황 권한대행과 12.6%에 그친 안 전 대표를 앞섰고, ‘문재인vs유승민vs안철수’ 대결에서는 문 전 대표가 역시 44.2%를 얻어 18.4%에 그친 안 전 대표와 11.6%에 그친 유 의원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 전 대표 대신 안 지사를 민주당 주자로 가정한 ‘안희정vs황교안vs안철수’ 가상대결에서는 안 지사가 59.2%를 얻으며 각각 18.9%와 9.4%에 그친 황 권한대행과 안 전 대표를 크게 앞섰다.

안 지사는 ‘안희정vs유승민vs안철수’ 대결에서도 더 높은 65.0%를 얻으며 각각 11.5%와 6.1%에 그친 안 전 대표와 유 의원을 압도했다.

이 시장은 ‘이재명vs황교안vs안철수’ 대결에서 29.5%를 얻어 27.5%와 20.1%를 얻은 황 권한대행과 안 전 대표를 근소한 차이로 앞섰고, ‘이재명vs유승민vs안철수’ 대결에서도 29.2%를 얻어 24.3%를 얻은 안 전 대표와 12.8%를 얻은 유 의원을 앞섰다.

‘앞으로 충청대망론을 이끌어 갈 충청출신 정치인은 누구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는 57.8%가 안 지사를 꼽았고, 이인제 자유한국당 전 최고의원(2.8%),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2.6%), 이시종 충북지사(2.2%), 정진석 의원(1.0%), 권선택 대전시장(0.7%), 정운찬 전 총리(0.6%) 등 순으로 꼽았다. 기타는 2.1%, 없다는 9.8%, 잘모르겠다는 20.2%로 집계됐다.

한편, 현재 지지정당을 묻는 질문에는 민주당이 39.3%로 가장 높았고 자유한국당(새누리당, 13.6%), 국민의당(7.6%), 바른정당(5.5%), 정의당(3.0%), 기타정당(0.4%) 순이었다. 없음은 21%, 잘모르겠다는 9.5%로 집계됐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

[충청지역 대선여론조사-조사개요]
 
○조사기관-월드리서치
○의뢰사-㈜충청투데이
○조사지역·대상 및 표본크기-대전·충남·북·세종 거주 성인남녀 1019명(유선 615명, 무선 404명)
○조사일시-2017년 2월 11일(10:00~21:00)~2017년 2월 12일(10:00~17:40)
○조사방법-임의전화걸기(RDD, Random Digit Dialing)에 의한 가구전화와 이동전화를 동시에 실시하는 이중표집틀(Dual Frame) 방식의 전화면접조사(Computer-assisted telephone interview)
○피조사자 선정방법-유·무선전화 국번별 0000~9999까지의 무작위로 생성된 번호를 15만개 생성한 후, 11만 1769개를 사용해 시도·성·연령별로 피조사자를 할당
○응답률-11.6%(총 8806명과 통화하여 그 중 1019명과 응답완료)
○가중값 산출 및 적용방법-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 부여(셀가중, 2017년 1월 행정자치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표본오차-95% 신뢰수준, ±3.1%p
○질문내용-△반기문 사퇴 결정에 대한 인식 △향후 충청대망론을 이끌어 갈 정치인 △주요 대선후보별 호감도 △반기문 사퇴 후 여야 대선후보 지지도 △반기문 사퇴 전 대선후보 지지도 △야권 대선후보 지지도 △가상대결시 지지도1: 문재인 vs 황교안 vs 안철수 △가상대결시 지지도2: 문재인 vs 유승민 vs 안철수 △가상대결시 지지도3: 안희정 vs 황교안 vs 안철수 △가상대결시 지지도4: 안희정 vs 유승민 vs 안철수 △가상대결시 지지도5: 이재명 vs 황교안 vs 안철수 △가상대결시 지지도6: 이재명 vs 유승민 vs 안철수 △세종시 행정수도론 찬반 △지지정당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