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전당대회 등을 통해 한나라당과 민주당 등 여야 지도부가 새롭게 구성됐지만 충청권 인사들의 이름은 사실상 종적을 감췄다.

당 최고의결기구로 당 정책을 결정하는 최고위원회 위원에 여야를 막론하고 단 한 명의 충청권 정치인도 참여를 못한 상황이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 50명 가운데 대전·충남·충북 등 충청권을 지역구로 가진 의원은 단 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정치권에서 충청도가 사라지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4일 전당대회를 통해 새 지도부를 선출했다. 이를 통해 손학규 대표를 비롯해 8명의 최고위원이 선출됐으며, 지명직으로 김영춘 전 의원이 임명됐다.

그러나 선출직 최고위원 가운데 충청권 출신은 전무한 상태이며, 지명직인 김 전 의원 역시 부산 출신이다. 한나라당 지도부 내 충청권 인맥 역시 사실상 끊어진 실정이다.

지난 7월 14일 열린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안상수 대표와 홍준표·나경원·정두언·서병수 최고위원 가운데 충청권 출신은 단 한 명도 없다. 공석으로 남아 있는 지명직 최고위원 두 자리 중 한 자리가 충청권에 배려될 것이라는 전망이 있지만 당 내 계파 간 갈등 등으로 인해 이마저도 장담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충청지역의 목소리를 정치권에 전달할 언로가 상실됐다며 지역 정치권에서 강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충청도를 기반으로 한 자유선진당이 있기는 하지만, 거대 여야 정당의 지도부에 충청의 목소리를 전달할 방법이 없다는 것은 철저한 힘의 논리가 작용되는 중앙 정치무대에서 충청의 정서가 배제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각종 국책사업 추진이나 정책 방향 결정 등의 과정에서 충청권의 입장이 빠지는 결과가 나올 공산도 크다. 정부 예산을 심사·조율·결정하며 각 지방자치단체의 국비 확보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사정도 정치권과 크게 다르지 않다.

50명의 예결특위 위원 중 충청권을 지역구로 가진 의원은 한나라당 윤진식 의원(충북 충주), 민주당 정범구 의원(충북 증평·진천·괴산·음성), 선진당 이상민 의원(대전 유성), 선진당 이명수 의원(충남 아산) 등 단 4명에 불과하다.

예결특위에서 정당 비중이나 출신 지역별 의원의 역량에 따라 수백 억 원에서 수천 억 원의 국비가 사라지고 덧붙여지는 사례는 비일비재 하다. 이런 점을 고려할 때 예결특위 내 충청 출신 의원들의 비중이 적다는 점은 충청지역 지방자치단체에 배정되는 국비 액수와 직결된다는 것이 정치권과 지자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대전시의 한 고위 공무원은 “법으로 규정된 국비 배정에서는 타 지자체와 큰 차이가 없지만, 의원 개인의 역량에 따라 추가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국비는 큰 차이가 날 수 있다”며 “당 지도부나 국회 예결특위에 지역 출신 의원들이 없다는 것은 지자체 차원에서 국비를 확보하는데 어려움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지역 정가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 정치적으로나 국가 정책에서 보이지 않는 불이익을 받지 않을지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선우 기자 swlyk@cctoday.co.kr
Posted by 충투 기자단 트랙백 0 : 댓글 0